용인시청역어반시티

뉴스 게시판

최근 3개월 평택 갭투자 54건 1위…2위는 49건 화성시
집값 상승 기대감에 매매·전세가격 격차 줄어든 단지 위주로 문의 늘어
분양시장도 영향…'호반써밋 고덕신도시 3차' 평균 경쟁률 82.3대1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1년 2개월만에 부동산 전셋값이 상승 전환한 가운데 신규 공급물량이 몰리고 있는 경기도 평택시에서도 갭투자가 늘고 있다. 전셋값과 매맷값 격차가 줄어들어 갭이 1억원 미만인 단지 위주로 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것이다.

부동산 시장 회복 기대감은 청약 시장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미분양난 단지도 빠르게 선착순 계약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용인과 함께 반도체 산업단지 조성 호재가 있는 만큼 갭투자가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저평가된 지역인데다 산단 형성에 따라 인구유입 가능성이 높아 안정적인 투자처로 각광받고 있다.

1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수도권 중에서 저평가된 지역 가운데 호재 가능성이 높은 경기 평택시로 갭투자를 노린 수요자들이 유입되고 있다.

 

◆ 최근 3개월 평택 갭투자 54건 1위…매맷값·전셋값 격차 줄어

 

경기 평택시 주택시장 활황세는 서울발 집값 오름세의 확산으로 보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이 지난해 6월 이후 1년 2개원만에 상승 전환하면서 수도권 지역에서도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오를것이란 기대감이 나오고 있다.

상황이 이렇자 소자본으로 투자를 할 수 있는 저평가된 지역으로 갭투자 수요가 몰리고 있다. 갭투자는 매매가와 전셋값 차이가 크지 않을 때 전세를 끼고 주택을 매수한 이후 집값이 반등할 때 매도해 차익을 얻는 투자 방법이다.

아실에 따르면 이날 기준 최근 3개월 간 갭투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도 평택시로 54건으로 나타났다. 두번째로 많은 지역은 경기도 화성시로 49건이었다.

평택의 경우 지난달 고덕국제신도시파라곤 전용면적 84㎡ 타입이 지난6월 24일 7억2000만원에 손바뀜됐다. 같은 타입 전세는 같은날 3억5000만원에 거래됐다. 매매가와 전세가 차이는 3억7000만원이다. 2021년 매매가와 전세가가 4억원 이상 벌어졌던 때와 비교하면 갭이 줄어든 셈이다.

우미린센트럴파크 전용 84㎡ 타입은 지난달 29일 4억5000만원에 매매 거래됐다. 같은날 같은 타입 전세는 2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2021년 집값 급등하던 시기 3억원 이상 차이나던 떄와 비교하면 1억원 가량 갭이 줄어들었다.

계약서 작성을 앞두고 있다는 김모(35) 씨는 "갭투자 물건 가운데 5000만원과 9000만원짜리로 고민하다가 5000만원짜리로 계약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아무래도 저평가된 지역이고 집값이 오르는 추세인데다 산업단지 형성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일 것이란 판단이 들었다"고 말했다.

공인중개사 관계자는 "평택의 경우 반도체 산단이 형성될 것이란 기대감에 투자 문의가 많이 들어온다"면서 "부동산 학습경험이 있어선지 서울에 거주하는 젊은 사람들도 물건을 보러 종종 내려온다"고 말했다.

◆ 집값 상승 기대감 분양시장에도 영향…미분양단지도 빠른 소진

집값 상승 기대감은 갭투자 뿐 아니라 분양시장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경기도에서 분양한 104개 단지 가운데 평택시에서는 ▲지제역 푸르지오 엘리아츠 ▲평택화양 휴먼빌 퍼스트시티 ▲평택청북 세종 헤르메스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1BL ▲평택석정공원 화성파크드림 ▲포레나 평택화양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디에트르 리비에르 ▲평택 고덕 국제신도시 A-55 대광로제비앙 모아엘가 ▲더샵 지제역 센트럴파크 2BL 등 9개 단지에서 청약을 실시했다.

올해 역시 경기도 38개 단지 가운데 ▲힐스테이트 평택 화양 ▲고덕자이 센트로(A-5BL) ▲평택화양 서희스타힐스 센트럴파크 ▲지제역 반도체밸리 제일풍경채 2블록 ▲평택 브레인시티 2BL 대광로제비앙 모아엘가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A-49블록 호반써밋 3차 등 6개 단지가 청약을 진행했다.

집값이 하락세를 보이던 지난해 말 분양가가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인식 때문인지 청약 경쟁률은 높게 나왔다. 평택 고덕 국제신도시 A-55 대광로제비앙 모아엘가의 경우 6.36대1,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디에트르 리비에르의 경우 33.7대1이 나왔다.

가장 최근 분양한 평택 고덕국제신도시 A-49블록 호반써밋 3차의 경우 170가구 모집에 1만3996명이 몰려 평균 82.3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반도체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용인과 인접한데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가 조성됨에 따라 집값을 밀어올릴것이란 판단에 투자는 물론 실수요자들이 몰린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상황이 이렇자 올해 3월 분양해 미분양된 힐스테이트 평택 화양과 평택화양 서희스타힐스 센트럴파크 역시 빠르게 선착순 계약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여전히 금리가 높아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는걸 인식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호재가 확실시되기 때문에 투자할 만한 가치가 있다는 판단에 따른 영향"이라면서 "집값 상승이 점쳐지지만 매매 여력이 부족한 수요자들이 갭투자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삭제하시겠습니까?
취소
사진 및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왼쪽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용량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방문예약

오시는길

상담신청

바로연결